성인야설 - 이비자넷 야설백화점

내 정숙한 아내를 더럽혀줘! - 2부

이비자 0 276 0 0
내가 아내와의 섹스 트러블로 나름대로 배부른 고민을 하고 있을 무렵 나는 친구로부터 야동을 다운받는 방법을 알게 되었다. 그날부터 나는 아내 몰래 야동을 다운받아 보기 시작했다. 사실 난 결혼 후 야동을 본적이 거의 없었다. 어쩌다 주변의 욕구불만인 동료나 친구들이 틀어놓고 볼때마다 그냥 곁눈질로 조금 봤을 뿐이었다. 그건 아내가 내가 야동같은 것을 보는걸 질색하며 싫어하는 이유도 있었고, 워낙에 이쁜 아내를 두고 그런걸 볼 필요도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결혼초의 이야기였고 그 무렵 나는 이상하게도 아내와의 색다른 섹스. 혹은 아내와 관련한 뭐라고 말하기 힘든 이상한 욕망의 갈증같은 것에 시달리고 있었다. 그러한 이상한 갈증같은 것이 나로하여금 원래는 잘 보지도 않는 야동을 보게 만들어버렸는지도 모르겠다.



어쨌든 이러저러한 이유로 야동을 보게된 나는 처음에는 그냥 무작위로 컴퓨터로 다운을 받아서 볼 뿐이었지만 어느순간부터인지 내 취향이 조금 달라지기 시작했다. 바로 아내와 닮은 여배우가 나오는 야동을 주로 많이 보기 시작한 것이었다. 비록 겉으로는 아내를 음란하게 만들고 싶은 꿈을 포기했다고는 하나 그럼에도 여전히 미련을 떨치지 못했던 것일까? 이상하게 아내와 닮은 여배우들이 나와서 온몸에 털이 숭숭나있는 거친 사내들의 거대한 좆을 입으로 빨아대고 그 사내들의 거대한 좆을 받아들이며 교성을 질러대는 모습을 보면 도저히 주체할 수 없을 만큼 흥분이 되어버리곤 하는 것이었다. 그런 날이면 나는 어김없이 아내와 관계를 가졌고 평소때와 다르게 나는 아내를 조금 거칠게 다루어버리기 일쑤였다. 나의 이런 변화에 아내는 눈에 띄게 당혹해하며 고민스런 표정을 지어 보이곤 했다. 하지만 나는 짐짓 아무일도 없는척 얼른 일을 끝마치고 눈을 감고 자는 척했고 아내는 그때마다 무슨 의미인지 모를 한숨을 가볍게 지어보이고는 조용히 화장실로 가버리곤 했다.



그렇게 나의 작은 변화가 시작된지 얼마 안되어 이번엔 또 친구의 소개로 여러 성인인터넷싸이트들을 알게 되었다. 영어권은 물론 국내의 여러 싸이트를 돌아다녀보며 많은 사람들의 글이나 소설, 사진을 보며 다양한 사람들과 커뮤니티를 교환하고 새로운 세계에 눈을 뜨기 시작했다. 특히 아내에 관련된 부분에서 나는 개안을 하는 느낌을 받을 정도로 그것들은 나에게 자극적이면서도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의외로 세상엔 나처럼 아내가 좀더 음란하게 변하길 바라는 남편들이 많았고, 심지어 심한 경우엔 도저히 나로서는 상상하기 힘든 그런 것들을 실행에 옮기는 남편 또한 꽤 많은 것 같았다. 물론 처음엔 그러한 것들이 커다란 충격과 혼란으로 다가왔고 누구나 그렇겠지만 나 역시 그런 이상스런 섹스에 대해 처음엔 거부감과 부정적인 시선을 보냈지만 또 한편으로는 이상하게도 그런것들이 새로운 자극으로 다가옴을 느꼈고, 결국 다른부부들의 그런 사랑과 섹스를 삶의 또다른 방식으로 인정할 수 밖에 없게 되었다.



그리고 역시 부부는 일심동체라는 말이 맞는것이었을까? 우연인지 필연인지 내가 그렇게 변화함에 따라 아내도 역시 아주 조금씩, 주의깊게 관찰하지 않으면 알아차리지 못할 정도로 아주 미세하게 변해가기 시작했다. 아마 보통의 평범한 남편이라면 아내의 그런 변화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그냥 지나쳤을 지도 몰랐다. 하지만 그당시 아내와 관련한 어떤 이상한 욕망의 갈증에 시달리고 있던 나는 그러한 아내의 미세한 변화를 포착할 수 있었다. 어쩌면 그러한 나의 욕망이 나를 민감하게 만들었기에 가능했던 것인지도 몰랐다. 그렇게 나와 아내는 어느새 보이지 않는 거대한 운명의 손에 이끌려 새로운 세계로 끌려들어가고 있었다. 낯설고, 기이하고 위험하면서도 거부할 수 없는 그러한 세계로 말이다.



(계속)





처음 글을 올려보는 기념으로 세편 연달아서 올려봤습니다. 다음부턴 한편이나 두편씩 올리겠습니다.

0 Comments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